김용민 국회의원, 남양주시 자원회수시설 추가 대체 후보지 검토 관련 주민 서명부 제출

19일,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자원회수시설 등 지역현안에 대한 의견 교환

가 -가 +

신종삼기자
기사입력 2021-02-19 [20:20]


[국제언론인클럽(GJCNEWS)=신종삼기자] 남양주시는 19일 김용민 국회의원(남양주 병)이 신도시 입주 등에 따른 쓰레기문제 자체 해결을 위해 추진 중인 남양주시 자원회수시설 추가 후보지 검토와 관련 주민들이 서명한 서명부 책자를 조광한 남양주시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오는 2025년 준공을 목표로 남양주시 전역에 발생하는 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한 자원순환종합단지 건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총 3회에 걸쳐 입지후보지 공모를 통해 후보지를 모집한 바 있다.

이날 김용민 의원은 서명부를 전달하며“남양주시 자원회수시설 관련 인구밀집지역 내 대규모 소각장 추진이 불합리하다는 주민과 관계기관의 의견이 있으므로 입지 선정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조광한 시장은 “주민의견과 전문가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하며, “우리시는 향후 100만 도시에 걸맞은 선진화된 최첨단 자원회수시설 조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쓰레기 문제해결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사안으로 이대로라면 인류는 최악의 환경재앙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의견도 피력했다.

이어 조 시장은 김용민 의원에게 시가 추진 중인 주요 정책사업에 대한 추진현황을 상세히 설명하고 국비 예산 확보 등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시는 와부읍 일대에 주요 역점사업으로 도심 공간혁신의 일환인 덕소 폐터널 활성화, 삼패한강공원을 시 랜드마크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방안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동양하루살이 방역계획을 수립하고 철저한 방역을 통해 매년 개체수를 지속적으로 줄여나갈 방침이다.
신종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