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암군, 월동기 이후 마늘·양파 관리는 이렇게~!!

웃거름 적기 시용, 병해충 방제

가 -가 +

윤범석 기자
기사입력 2021-02-19 [10:28]

[GJCNEWS=윤범석 기자]전남 영암군은 겨울동안 생육이 정지되었던 마늘·양파가 다시 자라기 시작하는 생육재생기가 다가옴에 따라 웃거름 시비 및 병해충 방제를 위하여 현장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 영암군은 겨울동안 생육이 정지되었던 마늘·양파가 다시 자라기 시작하는 생육재생기가 다가옴에 따라 웃거름 시비 및 병해충 방제를 위하여 현장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있다.(사진=동계 마늘양파 재배현장)  © 윤범석 기자

 

월동 이후 생육촉진과 품질 좋은 마늘·양파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2월 중·하순과 3월 중순에 걸쳐 웃거름을 두 번에 나누어 주어야 한다.

 

비료 주는 양은 10a(1,000)당 마늘은 요소 17.4kg 황산칼리 8.7kg, 양파는요소 17.4kg 염화칼리 8kg을 혼합하여 뿌려주면 된다. NK복합비료 사용 시 마늘, 양파 모두 44kg/10a(NK:18-16기준) 주어야 부진했던 생육이회복될 수 있다.

 

마늘의 경우 너무 늦은 시기까지 웃거름을 줄 경우 쪽수가 많아져 상품성이 저하되거나 벌마늘 발생이 증가하므로 3월 하순 이후 비료 살포를삼가는 것이 좋다.

 

 

영암군 농업기술센터 박지언 소장은봄철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마늘과 양파에 피해를 주는 노균병, 잎마름병, 고자리파리 등 병해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예찰을 실시하여 초기에 적용약제로 방제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범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