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야생조류 유리창 충돌 피해저감 앞장

신안다도해 생물권보전지역 전역 확대 추진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21-02-17 [17:11]

[GJCNEWS=박성 기자] 신안군수 박우량은 야생조류의 투명유리창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군청사 건물 4개동을 대상으로 충돌방지 스티커를 부착하였다고 17일 밝혔.

 

▲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야생조류의 투명유리창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군청사 건물 4개동을 대상으로 충돌방지 스티커를 부착하였다고 17일 밝혔다.(사진=신인군 제공)  © 박성 기자

 

건물에 설치된 유리는 투명성과 반사성으로 야생조류가 장애물로 인식하지 못하거나, 주변을 비추는 착시현상 때문에 자연환경으로 인식하여 충돌하는 등 위협요인으로 작용한다. 더욱이 조류는 36~72/h의 빠른 속도로 비행하기 때문에 유리창 충돌 시 큰 부상을 당하거나 폐사하게 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건물유리창과 투명방음벽에 충돌하는 야생조류 피해가 증가하는 추세로, 국내에서는 연간 800만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국외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보고되고 있는데, 미국에서는 연간 10억마리, 캐나다에서는 2,500만마리가 충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충돌방지 스티커 부착전 충돌한 멧비둘기 모습   © 박성 기자

 

신안군청사에서도 최근 1년 동안 되지빠귀, 방울새 등 60여마리의 야생류가피해를 입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에따라 야생조류 피해 방지를 위해 청사본관, 보건소, 의회, 별관 등 4개동 1,500면적의 유리창에 충돌방지 스티커를 부착하였다.

 

이번에 부착한 스티커는 환경부 가이드라인으로 제시된 저감방안으로 충돌방지 효과가 국제적으로 입증된 제품이다. 또한 유리표면에 남은 점은 전체면적의 2%로 유리창의 채광, 풍광, 투명성이 그대로 유지되며, 기존 맹금류 스티커에 비해 내구성이 높고 디자인 측면에서도 우수하다는 장점이있다.

 

군은 이외에도 철새와 서식지 보전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흑산권역을 대상으로 휴경지를 이용해 주민들이 직접 철새먹이와 휴식공간을 제공하는생물다양성관리계약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에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서식지인 압해도 갯벌을 찾는 노랑부리백로, 저어새 등 멸종위기 조류의 서식지 안정화를 위한 보호펜스를 설치하는 사업도 진행하였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청정지역인 신안은 생물권보전지역, 동아시아-대양주철새 서식지로 지정·보호하고 있어 서식하는 철새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 “지속적으로 신안군에 서식하는 다양한 생물자원 보전과 안정적인서식지 조성에 힘써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신안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성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