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건설분야 선제적 대응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한다

2021년 건설사업분야 상반기 신속발주 90%, 신속집행 65% 목표 설정

가 -가 +

김승환기자
기사입력 2021-02-15 [16:43]


[국제언론인클럽(GJCNEWS)=김승환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21년 건설분야 상반기 신속발주 90%, 재정집행 65%를 목표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재정집행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도는 지역 경제 특성상 공공부문 재정집행이 경제 선순환 구조의 정상화를 견인하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건설분야 신속발주 및 신속집행이 어느 해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판단하고 있다.

제주도는 2021년도 예산에 편성된 시설비 등 건설사업분야 예산 중 1억원 이상 사업(당해예산+이월예산) 1,363건 1조 9,758억원에 대하여, 상반기 중에 1조 2,842억원 이상이 조기집행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서 최선을 다해 나갈 방침이다.

이는 도 신속집행 전체 목표액 1조 7,715억원의 72.5%로 건설분야의 선제적 대응이 그만큼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창민 도 도시건설국장은 “집행률 제고를 위해 매월 도시건설국을 중심으로 사업부서별 집행실적을 점검하고, 사업부서 간에 협업을 통해서 침체된 지역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전 사업부서가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상반기 목표 달성률을 평가해 부서 BSC(통합성과관리시스템) 가점제, 집행 우수부서 인센티브 및 부진부서 페널티 등을 적용할 계획이다.

김승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