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2021년 양성평등정책 34개 사업 시행.구정 전반에 성인지 관점 도입

아동수당 지원, 아이돌봄 서비스 등 주요 과제 이행.여성친화도시 조성도 ‘역점 추진’

가 -가 +

정성환 기자
기사입력 2021-02-13 [22:05]

[GJCNEWS=정성환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2021년도 양성평등정책 34개 사업을 시행한다.소요 예산은 183억원이다.

 

▲ 성장현 용산구청장  © 정성환 기자


주요 사업으로는 아동수당 지원 아이돌봄 서비스 한부모가족 자립 지원 강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확대 보육서비스 지원 확대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여성친화도시 조성 등이 있다.

 

아동수당은 만 7세 미만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지난해 구는 아동 105196명에게 수당 106억원을 지급, 올해 예산 101억원을 편성했다. 지원을 원하는 주민은 관할 동주민센터를 찾거나 복지로 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생아는 출생일 포함 60일 이내 신청하면 출생월부터 소급 지원한다.

 

아이돌봄 서비스는 만 12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아이돌보미가 가정을 방문, 아이들을 보살피는 돌봄 지원 서비스다. 시간제와 종일제로 나뉘며 특히 시간제의 경우 기존 연간 720시간에서 올해 연간 840시간으로 지원폭을 넓힌다. 올해 구 관련 예산은 25억원이다.

 

한부모가족 자립 지원도 강화한다. 저소득 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교통비·학용품비·고등학교 수업료 지원, 한부모가족 복지시설 운영 등을 계획했다. 추가 아동양육비 지급대상도 기존 24세 이하 청소년 한부모에서 34세 이하 청년 한부모로 확대한다. 소요 예산은 15억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업은 관련 예산이 전년(87295만원) 대비 61% 늘었다. 14억원을 편성, 지역 내 모든 출산가정을 대상으로 산후도우미 서비스 이용바우처 지원한다. 출산가정 육아 및 경제적 부담을 경감, 출산율 제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보육서비스 지원 방안으로는 시간제 보육시설 운영(3개소 4개반), 맞벌이 가정을 위한 야간연장 어린이집 운영(42개소), 장애통합어린이집 2곳 추가(현재 9개소), 다문화 가정을 위한 다문화 어린이집 운영(6개소) 등을 계획하고 있다. 관련 예산 12억원이다.

 

국공립 어린이집도 확충한다. 3월 구립 큰나래 어린이집(서빙고로 17, 656.76, 정원 70), 9(가칭)한강로2가 역세권 청년주택 국공립어린이집(한강로22-350, 560.01, 정원 48) 개원이 예정돼 있다. 내년에는 (가칭)원효로1가 청년주택 어린이집을 신설한다.

 

여성친화도시 조성은 구가 올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달 구 여성친화도시 조성 중장기계획 연구용역에 돌입, 7월까지 마무리하고 구 여성친화도시 구민참여단도 구성·운영한다. 사업 과제발굴을 위한 구 태스크포스(TF)팀도 따로 운영키로 했다.

 

이 외도 구는 양성평등주간 계기 성평등 의식제고 직장 내 성희롱 예방 강화 대상별 경력단절 예방프로그램 개발·운영 각종 위원회 여성 참여 질적 수준 제고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 운영 등 다양한 방식으로 지역 내 양성평등 문화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양성평등은 우리 모두가 동참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며 구정 전반에 성인지 관점을 도입, 불평등 요소를 해소하고 보다 실질적인 양성평등 정책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