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노·사가 상생하는 광주형 일자리는 우리 경제史 한 획 긋는 위대한 여정의 시작”

국내 1호 ‘상생형 일자리’ 광주글로벌 모터스(GGM) 현장 방문

가 -가 +

온라인2팀
기사입력 2021-02-10 [18:28]

    광주글로벌 모터스(GGM) 현장 방문


[국제언론인클럽(GJCNEWS)=온라인2팀] 정세균 국무총리는 2월 10일 오후, 전국 최초의 상생형 지역일자리인 광주글로벌모터스 현장을 방문하였다고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로 불리는 광주글로벌 모터스(GGM)은 ①지역 경제주체(노사민정) 간, ②상생협약을 체결하여, ③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형태로 이루어져 있으며,정부는 이러한 상생형 일자리 모델에 대해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 심의위원회를 거쳐 재정·세제·금융·인프라 등 패키지 지원을 하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광주형 일자리 현황 설명을 들은 후,광주시장(이용섭)·㈜광주글로벌모터스 대표이사(박광태) 등과 조립·차체 공장을 둘러보면서, 광주형 일자리 추진 과정·지역 일자리 채용 현황 등에 대해 자세히 논의하였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주형 일자리를 성사시키기까지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일자리 창출을 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지역사회·노동계와 꾸준히 대화를 이어나갔다“고 하며,”여러 위기를 극복해 나가며 노·사가 합의를 이끌어 낸 소중한 경험과 역량이 앞으로 광주형 일자리를 원활히 이끌어나가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광주형 일자리 논의가 시작될 때부터 꼭 한번 와보고 싶었는데 오늘 드디어 그 현장을 직접 방문하게 되어서 진심으로 기쁘다”며, "23년만에 처음으로 국내에 자동차공장을 신설하게 된 광주형 일자리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넘어 대한민국 경제史의 한 획을 긋는 중요한 성과“라 강조하며 ”앞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가며 성장해 나갈 위대한 여정에 광주 노·사·민·정이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고 하였다.

또한 정 총리는 ”광주 글로벌모터스가 꼭 성공하여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군산, 창원 또 전국의 여러 곳에 전파되기를 바란다“며, ”그렇게 된다면 대한민국에 노사가 협력·상생하는 문화를 뿌리내리고, 우리 경제에 희망이 될 뿐 아니라, 현재 진행 중인 다른 지역의 상생형 일자리에 모범이 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하였다.

온라인2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