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에너지 특화기업 지정 추진

원자력 및 원전해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입주 기업 대상

가 -가 +

신세화기자
기사입력 2021-02-02 [08:06]


[국제언론인클럽(GJCNEWS)=신세화기자] 울산시가 원자력과 원전 해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특화기업 지정에 나선다.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는 지역별로 특화된 에너지산업과 에너지 연관산업의 기업·기관·연구소 등이 모여 있어 비용 감소와 기술혁신 등의 융복합 효과를 가져오는 클러스터다.

울산시는 지난해 8월 산업통상부로부터 에너지융합일반산단, 울산 테크노일반산단, 온산국가산단 등이 포함된 총면적 20.03㎢의 원자력 및 원전해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이하 ‘단지’)를 지정받은 바 있다.

이번 특화기업 지정은 단지내 기업 지원과 투자 유치를 촉진하기 위한 것으로 융복합단지 내 입주기업 중 에너지·관련 산업 매출액 비중이 총매출액의 50%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선정은 기술수준, 경영역량, 에너지 중점산업과의 연계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향후 단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이 지정받게 된다.

에너지특화기업으로 지정되면 단지내 입주와 지방세특례제한법과 지자체 조례에 따른 지방세 감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설비보조금 지원 시 지원비율 2%포인트(p) 가산, 정부 연구개발(R&D) 과제에 주관기관으로 참여 시 2점 이내의 가점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지정절차는 온라인시스템을 통해 신청 접수를 내려 받은 후 서면평가와 필요시 현장실사를 거쳐 지정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평가비용은 정부에서 지원하여 기업부담은 없으며, 모든 신청 서류는 전자파일로 접수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원전해체 및 연관산업을 신성장 산업으로 육성시키기 위해 제도와 기반을 구축하고 원전해체 기술개발, 인력양성, 기업지원 등 다양한 사업도 펼쳐가고 있다.”며 “이를 토대로 원전해체 전문기업이 집적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여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강소기업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신세화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