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제3차 셰르파 회의 결과

가 -가 +

송호현 시민기자
기사입력 2020-10-03 [16:03]

[GJCNEWS=송호현 시민기자 기자] 올해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정상회의(11.21-22, 화상 개최)를 준비하기 위한 제3차 주요 20개국 협의체 셰르파* 화상회의가 9.29(화)-30(수) 간 열렸으며, 우리나라는 최경림 주요 20개국 협의체 국제협력대사(셰르파 임무수행)가 참석하였다.
 

이번 회의는 11월 정상회의에서 발표될 정상선언문의 내용을 협의하고자 개최되었으며 셰르파들은 지난 3월 특별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이 합의한 주요 20개국 협의체 차원의 코로나19 대응과 세계 경제 회복 조치에 대한 이행 상황을 점검하였다.
 다수 회원국들은 유례없는 팬데믹 위기에 맞서 주요 20개국 협의체 국가들이 더욱 연대하고 지도력을 발휘해 ▴모두에게 공평하고 충분하게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보급할 수 있도록 하고,▴다자무역체제 강화, 취약계층의 사회적 보호 등을 통해 더욱 긴밀히 세계경제 회복을 위한 정책 공조를 해나갈 것을 강조

 

 최 대사는 방역 노력을 저해하지 않으면서 필수적 활동을 위한 기업인, 근로자 등 인력의 국경간 이동을 원활하게 한 우리나라의 대응 경험을 소개하고, 주요 20개국 협의체 차원에서도 이러한 국경간 인력 이동을 촉진하기 위한 논의를 진전시킬 것을 촉구하였다.
 

또한 세계경제의 회복 과정을 지속가능한 녹색 경제로의 전환 그리고 디지털 경제의 가속화를 위한 기회로 활용하고 이를 위하여 주요 20개국 협의체 차원의 규범 수립과 경험 공유를 지속하자고 제안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뿐 아니라 여성의 지위 향상 및 양성평등 실현이 중요하며, 디지털 기술의 활용 및 디지털 격차 해소를 통한 교육 접근성 개선 필요성 등도 언급

 

 주요 20개국 협의체 셰르파들은 이번 회의 결과를 기초로 코로나19 상황 및 세계 경제 현황을 반영한 정상선언문 문안을 마련하여 11월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이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강력한 의지와 대응방안을 선언문으로 채택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송호현 시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All rights reserved.